• 타이젬게임

KB리그

신진서냐, 신민준이냐...'양신'의 뜨거운 다승왕 경쟁

신민준 '하루 2승'...15승 신진서에 1승 차 따라 붙어

2023-04-06 오후 1:27:08 입력 / 2023-04-06 오후 1:40:11 수정

▲ 신민준이 '하루 2승'으로 14승째(3패)를 올리며 자신의 최고 기록인 12승4패를 넘어섰다. 개인 다승 경쟁에서도 15승의 신진서와는 1승 차.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수담 8라운드 1경기에서 울산고려아연이 원익에 3-2로 승리를 거뒀다. 신민준은 이지현을 상대로 2승을 챙기면서 14승 3패로 개인 시즌 최고기록을 달성했다. 

KB리그의 다승왕 하면 으레 신진서의 차지였다. 신진서는 2017 시즌에 첫 다승왕에 오른 이후 2020 시즌 한 번(원성진이 전승으로 다승왕에 올랐다)을 제외하곤 다승왕을 놓친 적이 없다. 이제까지 총 네 번.

그 중 2019 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 16전 전승을 거두며 첫 '전승 신화'를 썼고, 지난 시즌에는 아예 포스트시즌까지 27전 전승을 거두는 '퍼펙트'를 달성하며 MVP를 수상했다. 바둑리그 19년 역사상 우승팀이 아닌 선수가 MVP를 받은 것은 신진서가 처음이다.

 

 


 

▲ 지난 한 주에 4승을 쓸어담은 신진서. 다승 선두 복귀와 함께 다섯 번째 리그 다승왕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이번 시즌의 다승왕 경쟁이 그 어느 때 보다 흥미롭게 전개되고 있다. 에이스결정전 도입으로 각 팀의 주장급 선수들은 하루 2승, 한 주 최대 4승도 가능하다. 그 때문에 어느 한 선수가 독주하지 못하고 선두 자리의 주인이 자주 바뀐다.

 

팀과의 이해 관계는 상반되는 면이 있다. 팀으로서는 에이스결정전을 가지 않고 이기는 편이 더 많은 승점을 확보할 수 있기에 연장 승부가 마뜩지 않다. 하지만 선수들 입장에선 에이스결정전을 많이 치를수록 승수 쌓기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에 전력을 기울일 이유가 된다. 이번 시즌의 다승왕 경쟁은 어쩔 수 없는 이율배반적인 요소가 있다.

 

어쨌거나 지난 주까지 70경기를 치른 시점에서 다승 선두는 15승2패의 신진서였다. 에이스결정전에 두 차례 등판해 4승을 쓸어 담았다. 앞서 달리던 12승3패의 신민준과 12승4패의 김명훈을 단숨에 3승 차이로 따돌린 결과. 격차가 꽤나 커 보였다.

 

하지만 이에 뒤질세라 신민준이 15주차의 첫 경기에서 하루 2승을 올리면서 상황은 다시 변했다. 15승2패의 신진서와 14승3패의 신민준. 다승왕을 향한 양신의 경쟁이 늘어진 듯 하다가 이내 급속도로 팽팽해졌다.

 

그렇다 해도 대세는 신진서일 것이다. 여기에 김명훈이나 다른 경쟁자들의 가능성도 아직은 남아 있는 상태. 하지만 이번 시즌 처음으로 신진서와 '왕좌의 게임'을 벌이고 있는 신민준의 자세에도 뭔가 특별한 점이 있다는 것이 감지된다. 참고로 총 여섯 장의 에이스결정전 카드 중 다섯 장을 소진한 두 사람은 공히 한 번씩의 출전 기회만을 남겨 놓고 있다.

 

한편 5일 저녁 열린 15주차 첫 경기에서는 울산고려아연이 연장 승부 끝에 원익을 3-2로 눌렀다. 한 경기를 더 치른 상태에서 2점을 획득, 승점 23점으로 1위 정관장천녹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원익은 5연승에서 5연패로 후퇴하며 4위.

 

 

▲ 이영구와의 리턴 매치에서 다시 승리하며 리그 4연패(전체 기전 7연패)를 벗어난 최정이 모처럼 웃었다. 시즌 전적은 7승7패.

 

 

6일에는 변상일의 정관장천녹과 박정환의 수려한합천이 수담리그 8라운드 2경기를 벌인다. 대진은 허영락-김진휘(1:0), 변상일-박정환(6:12), 권효진-박영훈(0:0), 홍성지-박종훈(3:1, 괄호 안은 상대전적). 전반기엔 정관장천녹이 3-2로 이긴 바 있으며, 변상일-박정환은 리턴 매치.

 

2022-2023 바둑리그의 팀 상금은 우승 2억5000만원, 준우승 1억원. 사상 첫 양대리그로 운영하는 정규시즌은 각 리그의 상위 세 팀이 포스트시즌에 오른다. 매 경기의 승점은 4-0 또는 3-1로 승리할 시 3점, 3-2로 승리할 시 2점, 2-3으로 패할 시 1점.

 

 

▲ 전반기에 이은 1지명 맞대결에서 신민준(오른쪽)이 이지현에게 설욕했다. 내용은 반집 차의 대역전승이지만 이지현이 계가 직전 돌을 거두면서 결과는 불계승 처리. 

 

 

▲ 4지명 맞대결의 승자는 송지훈(오른쪽). 살아나는 모습이었던 윤준상은 큰 착각이 나온 후 일반적으로 밀리고 말았다.

 

 

TYGEM / 김경동

대국실 입장 대국실 입장하기 대국실 다운로드

(주)컴투스타이젬    대표이사:이승기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15 파이낸셜뉴스빌딩 4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발행) 일자: 2016.10.4

발행인: 이승기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이메일보내기

COPYRIGHTⓒ Com2uS TYGE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2019 인공지능대상 수상

  • 타이젬 일본
  • 타이젬 중국
  • 타이젬 미국
  • 타이젬 대만

타이젬바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