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젬게임

레전드리그

활짝 웃은 '손오공', "팀 분위기는 우리가 최고"

용인퓨리움, 스타영천에 2-1 승

2023-09-12 오후 4:25:49 입력 / 2023-09-12 오후 4:31:59 수정

▲ 용인 퓨리움의 승리를 합작한 1지명 최규병 9단(왼쪽)과 서능욱 9단. "목표는 포스트시즌 진출이고 5할 성적을 유지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는 최규병 9단. "(윤영민 감독이) 여자 감독에 나이도 어려서 처음엔 거북하지 않을까 했는데, 지금은 모두가 만족한다"는 서능욱 9단이다.

 

 

나란히 1승2패를 기록 중인 두 팀. 이제부터 힘을 내야 하는 4년 차 스타영천과 신생팀 용인퓨리움의 대결에서 용인퓨리움이 웃었다.

 

용인퓨리움은 12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3 쏘필코사놀 레전드리그 4라운드 2경기에서 스타영천을 2-1로 눌렀다. 2지명 서능욱의 선제점을 1지명 최규병이 결승점으로 이어받았다.

 


오더의 이점이 작용한 경기였다. 3지명 이영신 6단을 상대 1지명 서봉수에 붙인 다음 남은 두 판에서 지명과 상대 전적의 동시 우위를 끌어냈다.

 

가장 먼저 끝난 3국에서 서능욱이 김동면에게 쾌승을 거둔 다음, 최규병이 김종수를 상대로 팀 승리를 결정했다. 스타영천은 서봉수의 1승에 그쳤다.

 

용인퓨리움은 2승2패로 중위권을 지켜냈다. 1지명 최규병이 4연승으로 팀을 지키는 가운데 2지명 서능욱의 승패에 따라 팀 성적이 좌우되는 흐름. 스타영천은 개막전 승리 이후 3연패를 당하며 하위권으로 쳐졌다.

 

"신생팀의 바람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가늠이 안 된다"는 조혜연 해설자. 4연승의 예스문경과 3연승의 의성마늘을 비롯해 이번 시즌 신생 네 팀이 모두 5위 안에 포진돼 있는 레전드리그다. 기존팀은 2승1패의 KH에너지 하나뿐.

 

8개팀이 더블리그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네 팀을 가려내는 정규시즌은 13일 의성마늘과 KH에너지가 4라운드 3경기를 벌인다. 개별 대진은 이지현-장수영(0:2), 오규철-김수장(5:11), 권효진-안관욱(4:4, 괄호 안은 상대 전적).

 

(주)인포벨이 타이틀 후원을 맡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공단이 재정후원하며, 한국기원이 주최 주관하는 2023 쏘팔코사놀 레전드리그의 상금은 우승 3000만원, 준우승 1500만원. 팀 상금과 별도로 정규시즌의 매판 승자는 70만원, 패자는 40만원을 받는다. 미출전 수당은 20만원.

 

 

TYGEM / 한국기원

대국실 입장 대국실 입장하기 대국실 다운로드

(주)컴투스타이젬    대표이사:이승기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15 파이낸셜뉴스빌딩 4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발행) 일자: 2016.10.4

발행인: 이승기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이메일보내기

COPYRIGHTⓒ Com2uS TYGE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2019 인공지능대상 수상

  • 타이젬 일본
  • 타이젬 중국
  • 타이젬 미국
  • 타이젬 대만

타이젬바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