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젬게임

여자바둑리그

상위권 도약하는 부안, 최하위 헤매는 보령

김다영과 일본 용병 후지사와리나 승리 합작

2023-08-18 오전 8:43:50 입력

▲ 일본 용병 후지사와 리나는 네 라운드 연속 출격해 모두 승리하며 부안새만금잼버리의 성적에 기여하고 있다.

 

 

중위권 안갯속 혼전 중에 부안새만금잼버리가 앞으로 나아갔다. 17일 서울 성동구 바둑TV스튜디오에서 벌인 2023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 6라운드 1경기에서 부안새만금잼버리가 보령머드를 2-1로 꺾었다.

 

부안 3지명 김다영과 일본 용병 후지사와 리나가 승리를 합작했다. 두 기사는 보령 2지명 박소율과 3지명 고미소를 꺾었다. 부안 2지명 김민서는 보령 1지명 최정에게 졌다.

 

“용병술이 대단한 것 같다.”는 중계진의 말에 김효정 부안 감독은 “특별한 용병술은 아니었다. 리나 선수와 예전부터 인연을 맺었다. 이번에도 오랜만에 같이하게 돼 반갑고 기쁜데, 성적까지 잘 내주니까 정말 고맙다.”고 했다. 부안팀은 초반에 어려움을 겪곤 하는데, 올해는 잘 풀리고 있는 것 같다. 선수들 실력도 고르게 잘 갖춰져 있어서 이대로 계속 갈 것 같다.”고 말했다.

 

2019 시즌부터 7연승을 달리고 있는 후지사와 리나는 “기쁘다(한국어로). 일본은 피셔방식이 없어서 처음에는 어떨까 싶었는데, 이번에 막상 두어보니 저와 잘 맞는 것 같다. 연습도 많이 하고 있다”며 “아직 모르겠지만 시간이 되는 한 계속 출전하고 싶다. 포스트시즌에 오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보령머드는 진구렁에 빠져 있다. 최강 최정 9단을 보유했지만 최하위를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 주장 최정이 두 라운드 결장한 공백에 박소율(2승4패)과 고미소(1승5패)의 부진이 겹쳤다.

 


18일 2경기에선 서귀포칠십리와 포항포스코퓨처엠이 격돌한다. 1국 조승아-김경은(상대전적 5:0) , 2국 유주현-박태희(3:0), 3국 이민진-김혜민(5:14)의 대진이다.

 

2023 NH농협은행 한국여자바둑리그는 8개 팀이 3판 다승제 14라운드 더블리그를 펼치며, 정규리그 총 56경기, 168대국으로 진행된다. 정규리그 상위 4개 팀은 스텝래더 방식으로 열릴 포스트시즌을 통해 최종 우승 팀을 가린다.

 

우승 상금은 5,5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3,500만 원이며, 상금과 별도로 승자에게 130만 원, 패자에게 40만 원의 대국료를 준다. 생각시간은, 시간 누적 방식으로 장고는 각자 40분에 매수 20초를 주며, 속기는 각자 20분에 매수 20초를 준다. 모든 경기는 매주 목~일 저녁 7시 30분부터 바둑TV가 생방송한다.

TYGEM / 한국기원

대국실 입장 대국실 입장하기 대국실 다운로드

(주)컴투스타이젬    대표이사:이승기    사업자등록번호:211-86-95324    사업자정보확인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315 파이낸셜뉴스빌딩 4층

제호: 타이젬    등록번호: 서울 아04168    등록(발행) 일자: 2016.10.4

발행인: 이승기    편집인: 정연주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성계

전화: 1661-9699 (상담시간:10:00-18:00)    FAX : 070-7159-2001    이메일보내기

COPYRIGHTⓒ Com2uS TYGEM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2019 인공지능대상 수상

  • 타이젬 일본
  • 타이젬 중국
  • 타이젬 미국
  • 타이젬 대만

타이젬바둑